back 되돌아가기


‚온 누리에 가득하여, 비워지니 …‘

국악관현악곡(2007)

대한민국 국립극장 국립관현악단에 헌정함

현대의 한국인 작곡가로서 노자의 도덕경을 바탕으로 작품을 쓰는 것은 처음 있는 일이 아니다. ‚열린 허공(虛空)으로의 침전(沈澱)’은 이미 많은 나의 작품들을 관통하는 원칙이다. 그러나 한국의 전통적인 악기로 편성된 오케스트라를 향해 내 창작의 문을 연다는 것은 하나의 도전이요, 열린 허공으로의 침전이 아닌 모험적인 진입(進入)이다.

한국에서 그리고 유럽에서 나는 쉴 새 없이 배우고 가르치고 또 배우면서 점점 더 실체적이고 치밀해졌다. 그리고 모든 배운 것은 허공을 향해 열려야 한다는 것을 터득했다.

한국의 전통악기를 통한 음악은 항상 앙상블 음악이었으며 오케스트라로서 전통악기들의 복합화와 다양화는 신 시대적인 현상이다. 그러나 도(道)에 이르기 위해 물이 되어 거침없이 흘러야 할 때 필요한 가득함(充滿)으로 비유하고 싶다.

날숨(呼)과 들숨(吸): 실체(實體)와 공명(共鳴)은 노래를 부르거나 악기를 불어서 나오는 음(音)뿐 아니라 모든 음악의 기본이다. 모든 음은 소리로서 공명하고 이 모든 소리는 반향(反響)을 그치면 사라진다. 나는 진정 이에 대한 경외심으로 단 하나의 음의 생성도 중단하거나 억제하거나 그 소멸을 강제하지 않았다. 이것이 곧 우리 음악의 전통적인 예법(禮法)이기도 하다.

만일 ‚자신을 비움’이 - 도교(道敎)에서뿐 아니라 전 세계 모든 신비주의가 그렇듯이 - 인간의 내면적이고 깊은 공간(마음)의 ‚채워짐(充滿)’을 얻는 것이라면, 들숨은 성장(成長)이요 날숨은 소멸(消滅)을 의미한다. 자신을 비우면서, 겸허함 속에서 점점 더 낮아지는 마음, 마이스터 에카르트(Meister Eckhart, 약 1260-1327)는 높고 낮음은 하나라고 했다.

나는 처음부터 열려 있는 소리의 공간에 가장 높은 음(하늘)과 가장 낮은 음(땅)을 수직으로 이어주는 음악(音樂)을 만든다. 소리공간은 채워지지 않으며 서서히 이 공명의 중심으로부터 수평의 음이 움직이며 흐르고 악기는 마치 인간의 목소리처럼 노래한다.

한국 전통악기들의 소리 폭이 보편적으로 여성이나 남성의 목소리 정도로 제한되어 있는데 반해 유럽이나 서양의 악기는 이미 오래 전부터 가능한 한 그 소리 폭을 넓히는데 주안점을 두었다. 그 가장 전형적인 예가 바로 그랜드 피아노이다. 극도의 낮은음에서부터 극도의 높은음까지 모든 음을 ‚소유(所有)’함으로서 그랜드 피아노는 악기가 낼 수 있는 모든 음역(音域)을 구사한다. 이와는 달리 우리의 전통 악기들은 그 흐르는 울림으로 공간에 여유를 남긴다. 이런 울림은 모든 살아 있는 것에 대한 칭송이며 음(音) 하나 하나가 그 자체로서 여운이다. 울림이 사라지면서 생성되는 무음(無音)의 공간, 이 정적(靜寂) 안에서 귀 기우려 듣는 사람은 그 채워짐의 깊이를 느낄 수 있다. 열린 마음으로 듣기 때문이다.

2007년 9월 6일, 이탈리아 파니칼레에서 박-파안 영희



back 되돌아가기